Quantcast

'대탈출 시즌3' 강호동, 문 비밀번호로 살아남았다…'어둠의별장' 천마도령 해치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대탈출 시즌3' 강호동의 기지로 모두가 살아남았다. 

5일 방송된 tvN '대탈출 시즌3'에서는 천마도령을 해치우며 탈출에 성공했다.

지하 보일러실의 문을 연 멤버들은 부적이 든 호리병을 찾기 위해 용기를 냈다. 비명소리를 들은 강호동은 "지금 영혼을 붙잡고 있는거다"라고 설명했다.

영혼을 구하기 위해 보일러실에 진입한 이들은 음산한 방 모습에 조심스럽게 움직였다. 
 
'대탈출 시즌3' 캡처

방으로 진입하던 강호동은 "천마도령이 쫒아오지 못하도록 해야하지 않냐"며 문 비밀번호를 바꿀 것을 제안했다. 이에 '대탈출' 멤버들은 문의 비밀번호를 변경했다. 

강호동과 김동현이 문을 지키고 있는 동안 나머지 멤버들이 호리병에 붙은 부적을 떼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때 방의 불이 꺼지고 천마도령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때 피오와 유병재는 호리병의 부적을 떼고 천 개의 영혼을 해방시켰다. 결국 천마도령이 쓰러지며 '대탈출' 멤버들은 '어둠의 별장' 탈출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비번 안바꿔서 천마도령이랑 서로 힘쓰면서 열릴듯말듯 하는 모습이 잡혔으면 더 레전드될 뻔", "귀신만 있어도 무서운데 살인마까지 있으니 더 무서워", "단속잘하라고 한걸 강호동이 계속 문단속잘해야된다하고 마지막에 비밀번호 바꾼게 넘 역대급으로 대박이네", "근데 사실 비번 안바꿨어도 저 두 분이면 문 못 열었을듯", "너무 몰입해서 예능인거 까먹고 있었음", "호동찡이랑 부력강자 붙으면 천마도령 한입거리 앙", "천마도령이 혹시나 하고 문열까봐 조마조마함", "도끼들고 올때 박강인인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대탈출'의 작가인 정종연PD는 N번방 논란에 휩싸이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정종연PD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