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하이에나' 김혜수&주지훈 '송&김' 실직, '충'으로 옮기다...김호정, 이경영에 경고 "당신은 기르던 개일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하이에나’의 김혜수와 주지훈이 본격적으로 공조를 한다.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4일 방송된 ‘하이에나’에서 정금자(김혜수 분)과 윤희재(주지훈 분)이 변호사 협회의 징계위원회외 회부된다. 두 사람은 과거 연인 사이였다는 것을 밝혀지며 변호사협회에서는 “핯판호 이혼 소송 당시 두 사람이 정보 공유를 하였느냐.”고 묻는다. 변호사가 의뢰인의 정보를 발설하는 것은 금지된 사항. 윤희재는 “우리가 친밀했던 사이냐고 물으면 그건 맞다. 하지만 정보 공유는 없었다.”고 일축하고 정금자 또한 “사랑한 사이가 맞다. 그것과 별개 아니냐. 내가 윤희재 변호사가 너무 마음에 드는데 상대측 변호사라고 하면 안 만나줄 것 같아서 거짓말을 한 것이다. 그게 죄는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정금자가 김희선이라고 속인 사실은 가기혁(전석호 분)이 발설한 사항. 가기혁은 “나도 팀 꾸리고 직접 변론하고 그러고 싶다. 그러려면 너랑 정금자가 없어야 한다.”고 윤희재에게 이야기를 했다. 윤희재는 “솔직하게 말하는 건 미안해서 못하는 거냐.”며 가기혁을 용서한다. 정금자는 김희선 이야기의 출처가 가기혁인 것을 알게 되지만 윤희재는 “사정이 있는 거다.” 라고 말한다.

정금자는 복귀하자마자 서정화(이주연 분) 사건을 파헤치고 서정화의 죽음에 미심쩍은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된다. 정금자는 “아무리 생각해도 서정화의 사망 당일 행적이 이상하다.”며 “화이트 호텔의 룸서비스를 조사해야겠다.”고 말한다. 정금자를 대신해 팀장이 된 가기혁은 “우리는 무조건 과실치사로 갈 것이다.”며 무죄 주장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다. 가기혁은 “하찬호는 현행범이다.”라며 “하준호랑 서정화가 치정 관계였다. 인과관계가 너무 딱 맞지 않냐.”고 말했다. 김창욱(현봉식 분)은 “나는 그냥 내 일을 하겠다.”며 가기혁의 요구에도 조사를 지속한다.

송&김은 변호사협회의 징계 여부가 나오기도 전에 송&김의 이미지를 이유로 두 사람을 제명시킨다. 아버지를 만나러 간 윤희재는 “죽으려면 지금 여기서 뛰어내리면 된다.”며 “아버지는 상속세법 반대한 유일한 판사다. 그런 사람 아니냐. 나에게 끝까지 존경스러운 사람이 되어달라.”고 부탁한다. 윤희재는 “아버지가 잘못한 일 말고 그 외의 일까지 뒤집어쓰면 안 된다.” 라고 당부한다.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전화를 걸고 “제명 통보를 봤냐.”고 묻는다. 정금자는 “지금부터 할 일을 알려주겠다. 돌아와서 당당하게 짐 싸라.”고 말을 한다.

이슘 그룹은 하준호를 대표로 세우고, 하혜원(김영아 분)만 현 상황에 의구심을 가진다. 하혜원은 “AP이언이 이슘의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알고 계시냐. 이러다가 큰일이 난다.”고 말하지만 이슘 하회장은 송필중(이경영 분)만 믿는다. 하혜원은 “송필중은 늘 자기 자리를 지키는 사람이다. 자기가 필요하지 않으면 버리기 때문이다.” 라고 정곡을 찌르고 하회장은 쓰러지고 만다. 정금자는 서정화의 세컨폰이 사라진 것, 서정화의 죽음, 그리고 진짜 범인에 대해 가닥을 잡아가게 되고 팀원들은 화이트 호텔의 주주 목록을 건네주며 두 사람을 응원한다. 윤희재와 정금자는 정금자의 변호사 사무실 ‘충’에서 모이게 된다. 정금자는 화이트호텔의 소유주이자 서정화가 관리하는 그림의 주인이 송봉우 회장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한 편, 송필중은 케빈 정을 만나 이슘 사태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그 자리에 김민주(김호정 분)이 들어온다. 김민주는 “이슘 회장이 쓰러졌다는데 여기 있는 걸 보면 이제 이슘은 필요없는 것 같다.”며 “당신이 어떻게 컸냐. 이슘 하회장이 우리 아버지에게 소개시켜주지 않았냐. 키우던 개가 주인을 물었다. 당신 자리는 거기까지다. 당신은 키우던 개지, 결코 주인이 될 수 없다.”고 선언한다. 

윤희재와 정금자는 하찬호의 사건과 윤희재 아버지 사건의 재판을 함께 하기로 마음을 모은다. 두 사람의 징계는 송필중의 압력에 따라 정직 2년이 나오고, 두 사람은 이의제기를 신청하기로 한다. 송&김에서 사직한 김창욱과 나이준(정지환 분)이 ‘충’에 합류하게 된다. 윤희재는 권용운(이기찬 분) 검사를 만나 “아무 눈치도 보지 말고 제대로 파라. 위에까지 엮여있을 것이다.” 라고 이야기한다. 하찬호는 1심에서 살인죄로 8년 형을 받게 되고, ‘충’은 2심 재판의 변호인 자리를 가져 오게 된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법조계의 금수저 변호사 윤희재와 악과 깡으로 버텨온 변호사와 정금자의 짜릿한 맞대결은 매주 금토 22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