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설치 미술가 임수미, 인스타 통한 감사 인사…정려원, “언니들이 최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설치미술가이자 '손담비의 절친'으로 알려진 임수미가 '나 혼자 산다'에 함께한 언니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손담비, 정려원, 공효진은 임수미를 위한 생일 파티를 준비하며 감동을 전했다.

지난 3일 임수미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언니들이 ‘나혼자 산다’를 통해서 깜짝 생일 파티를 해줬어요. 점점 더 상상을 초월하네요"라며 입을 열었다.

이날 임수미는 "맨 처음에 해줬을 때, 부끄럽다 말하지 말고 꾹 참고. 너무 고마워 하고 좋아하는 척을 했어야 했나 싶지만 늦었네요"라며 "어느새 제 생일은 만우절 같은 것이 되어버렸지요"라고 말했다.
 
 
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
 
 
이어 임수미는 "ㅎㅎ 진짜 남사시려워죽겠음. 오늘 저녁 나혼자 산다 보면 안됨. 그래도 언니들이 최고임. 이라고 쓰면 임수미 그래도 언니들이 최고지? 라고 계속 써먹겠지..?"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더했다.

임수미의 글이 공개된 이후 정려원은 "ㅋㅋㅋㅋㅋㅋ크하하하하하 언니들이 최고지?"라는 답글을 남기며 훈훈한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최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정려원, 공효진, 손담비는 동생 임수미를 위해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과 이름을 알리고 있는 임수미의 직업은 설치미술 아티스트다. 임수미는 과거에 정려원과 함께 '살아보니 어때'에 출연했고, '아트 스타 코리아'를 통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