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미나, 스페인 인터뷰 이후 “중남미 국가 방송 출연 확정”…유창한 5개국어 실력까지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손미나 전 아나운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의 우수한 방역 사례를 외신에 소개한 이후 쏟아지는 관심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31일 손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사람들에게 연락을 받은 사실을 전하며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온 국민이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해 만들어 낸 일들은 그저 열심히 전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을 받았네요. 저야말로 모처럼 작은 재능이 쓸모있게 활용된 것 같아 기뻐요“라고 말했다.
 
손미나 인스타그램
손미나 인스타그램

또한 “어쩌다보니 국가대표 인터뷰어처럼 앞으로 줄줄이 내일 스페인, 멕시코를 비롯해 중남미 국가들 방송 출연이 잡혀 있는데요. 여러분 의견 수렴해서 우리나라 이미지도 높이고 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게요”라고 전했다.

손미나는 스페인 방송을 통해 유창한 스페인어 실력으로 한국의 상황과 방역 실태를 요목조목 정리해 전달했다. 이 사실이 알려진 이후 그의 외국어 실력과 논리정연한 모습에 감탄한 국내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KBS 아나운서 출신 손미나는 퇴사 이후 스페인으로 유학을 떠나 스페인어를 비롯해 언론학 석사 과정을 공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스페인 홍보대사로도 임명된 손미나는 스페인과 한국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손미나는 “아껴둔 저만의 노하우들, 그동안 풀어낼 기회가 없던 이야기들 유튜브 채널에서 여러분과 나누겠습니다”라고 예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