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무도 모른다' 박훈, 권해효 추적 실패...김서형 "네 탓이 아니다" 윤재용 위로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아무도 모른다’의 박훈이 권해효를 본격적으로 찾아나섰다.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30일 방송된 ‘아무도 모른다’의 백상호(박훈 분)이 장기호(권해효 분)을 본격적으로 찾아나섰다. 차영진(김서형 분)은 최대원의 집에 찾아온 하민성(윤재용 분)을 보고 “나 때문에 친구가 죽었다는 생각에 괴로울 것 안다.”며 “너랑 최대원처럼 나도 은호와 친구다.” 라고 설명했다. 하민성은 “정말 겁만 조금 줄 거라고 했다.”고 최대원을 변호한다.

차영진은 하민성이 자해한 흔적을 보며 “마음이 나으면 몸도 나을 거다.” 라고 했지만 하민성은 “나 때문에 은호가 다치고 삼촌이 죽었는데 어떻게 마음이 낫냐.”고 묻는다. 차영진은 “친구가 살해당했다. 죽기 전에 나에게 3번이나 전화를 했다. 전부 내 탓이라 믿었다. 내가 전화를 받든 안 받든 살인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다. 은호의 추락도 최대원의 죽음도 네 탓이 아니다. 네 잘못은 은호가 당할 폭력을 외면한 것이 다다. 그 뒤의 일은 네 탓이 아니다.” 라고 달랬고, 하민성은 울음을 터트렸다.

한 편 백상호는 장기호가 숨어있으리라 짐작한 컨테이너를 뒤지지만 장기호를 발견하지 못한다. 장기호는 다른 곳에 숨어 있는 상황. 백상호는 자신을 속인 신생명교회 장로에게 화를 내지만, 장로는 “아이가 가진 것과 장기호, 둘 다 필요해서 이런 것 아니냐. 나랑 딜을 하자.”고 말을 한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으로 매주 월화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