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이에나' 이슘 지현준의 내연녀, 이주연 결국 사망...주지훈 "둘 사이 있었던 일 알려달라" 김혜수에 요구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하이에나’의 이주연이 사망했다.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28일 방송된 ‘하이에나’의 정금자(김혜수 분)과 윤희재(주지훈 분)이 조우석(박수영 분)비서와 송필중(이경영 분)의 연락을 받고 급하게 자리를 옮긴다. 두 사람은 호텔 내에서 인사불성이 되어 정신을 못 차리는 하찬호(지현준 분)대표와 피가 낭자한 거실을 본다. 피가 낭자한 거실 뒤로는 서정화(이주연 분)이 사망한 채 쓰러져 있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정금자는 당장 경찰에 신고하려는 윤희재를 말린다. 윤희재는 “뭐하는 거냐. 사건 은폐할 생각 아니면 당장 신고해라. 그게 바로 변호사가 할 일이다.” 라고 말했고 정금자는 “증거 못찾게 되는 것도 금방이다. 이게 변호사가 할 일이다.” 라며 호텔 곳곳을 촬영한다. 쓰러진 램프, 깨진 테이블 등을 보며 정금자가 둘 사이 있었을 일을 짐작하는 사이, 하찬호는 계속해서 무슨 말을 중얼거린다.

경찰이 도착한 뒤 하찬호는 현행범으로 체포된다. 하찬호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정금자는 곧장 자리를 옮긴다. 윤희재는 정금자를 붙잡고 “이제는 말해달라. 하찬호랑 서정화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들어야겠다.”고 말하지만 정금자는 이야기 하지 않는다. 정금자는 서정화의 숨겨둔 애인이자 하찬호의 이복동생인 하준호를 찾아가고 "서정화가 이제 다 정리될 것이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하준호는 "서정화 불쌍해서 어떻게 하냐."며 울음을 터트린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법조계의 금수저 변호사 윤희재와 악과 깡으로 버텨온 변호사와 정금자의 짜릿한 맞대결은 매주 금토 22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