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하이에나' 주지훈, 김혜수에 "위로가 필요해보이냐? 해달라" 고백...이슘그룹 지현준, 내연녀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하이에나’의 김혜수와 주지훈이 새로운 사건을 맡게 됐다.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SBS 하이에나 캡처


27일 방송된 ‘하이에나’의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이 또 다른 사건에 휘말렸다. 정금자는 김민주(김호정 분)대표로부터 APE1이 그노시스를 무사히 인수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의뢰를 받고, 일을 진행하던 중 윤희재는 송필중(이경영 분)대표에게 상속세에 대한 개정안을 작성해달라는 업무를 따로 하달받게 된다. 사건을 정리하던 중, 정금자는 사이비종교의 교주인 백희준 대표의 아들이 그노시스의 재무 이사로 일을 하고 있으며, 백희준 교주가 비밀리에 투자 후 관리하고 있다는 것이 밝혀진다. 하지만 재무이사로 일하는 아들과 달리 백희준 대표의 딸 백운미는 연락을 하지 않고 지낸다. 백운미가 백희준에게 감금, 납치, 폭행을 당했다는 것을 알게 된 정금자는 백운미에게 “고소를 하자.”고 말한다.

한 편 윤희재는 정금자가 어린시절 아버지에게 폭행을 당한 가정폭력의 피해자인 것과 아버지를 감옥에 보내기 위해 스스로 칼에 찔린 사실을 전부 듣게 된다. 윤희재는 정금자에게 “나는 당신의 모든 것을 알고 있다.”고 말하고 ‘정은영’이라는 이름을 들은 정금자는 “그 이름 말고 또 뭘 아냐.”며 소리를 지른다. 정금자는 “날 다 안다고 생각하겠지만 절대 모른다. 서초동 도련님이랑 나는 태생적으로 다르다.”며 선을 긋는다.

정금자는 이후 백운미의 설득에 성공하여 백희준을 직접 고소하게 된다. 교회로 찾아간 정금자는 “이번에 고소를 당하면 정말로 문닫게 되실 거다.” 라며 협박하고 백희준은 “증거가 어디 있냐.”고 말한다. 정금자는 “그동안 고소가 몇 차례 있지 않았냐. 그 사람들은 몰랐겠지만 나는 대표님이 그노시스에 투자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노시스를 넘겨라.”고 요구한다. 윤희재는 ‘상속세와 증여세법 개정안’을 완성하게 된다. 대기업을 위해 상속과정은 짧게, 상속은 많이 할 수 있게 하는 법. 윤희재와 송필중은 차기 대선 후보를 내세워 발의하게 된다. 주지훈은 “시대를 역행하는 법안이긴 하다. 하지만 송&김 VVIP 클라이언트들이 원하는 거다. 그렇다면 우리 스탠스도 정해진 것이다.” 라고 대답한다.

술을 마시러 갔던 윤희재는 술집에서 나와 집에 가던 중, 정금자에게 전화를 건다. 정금자에게 “미안하다.”고 말한 윤희재는 “그러니까 당신도 나한테 사과해라.”고 말한다. 하지만 정금자는 “내가 지나간 애인한테 주정을 들을 나이는 아니지 않냐.”고 묻고 윤희재는 “내가 애인이긴 했던 거네.” 라고 씁쓸하게 말한다. 윤희재는 “백운미가 어떻게 될지 생각해봤냐.”고 물었고 정금자는 “이미 다리는 끊어졌다. 앞만 보고 달리는 거다.” 라고 말한다. 윤희재는 “그럼, 당신처럼 되는 거냐.”며 “그렇게 사는 거 안 버겁냐.”고 묻는다. 정금자는 “당신이야말로 안 버겁냐. 재벌들을 위해서 일하는 거 아니냐.”고 말한 뒤 끊는다.

정금자는 백희준 대표에게 연락을 받고, 윤희재는 법안을 통과시켜줄 이의원을 만나러 간다. 백희준 대표는 소송 취하를 위해 합의서를 작성하며 10억원을 백운미에게 지급하기로 결정한다. 백운미에게 사과, 망신, 그리고 돈 모든 것을 주겠다고 약속한 정금자의 코치에 따라 백운미는 기부금 10억을 백희준의 종교 재단에 기부하며 “이렇게 훌륭하게 자란 건 다 엄마 덕분이다. 10년 전의 나는 감금 당하고 맞기도 했지만 말이다.” 라며 백희준의 폭행 사실을 가감없이 폭로한다.

그노시스와 APE1의 합병도 무난히 진행되고, 케빈 정은 “이제 본격적으로 만나보지 않겠냐.”고 제안한다. 하지만 정금자는 “저는 제가 쥐고 씹을 수 있는 게 아니면 관심이 없다.”고 거절한다. 김민주 대표는 이슘그룹을 찾아가 “그노시스를 이슘제약에 넘길 생각이다. 그러니 송필중 대표를 버려달라.”고 부탁을 한다. 송필중은 케빈 정을 따로 불러 그노시스 합병건에 대한 걸 나와 논의하자고 말한다. 송필중은 “사람은 지나가는 법이다.” 라며 케빈 정을 자신의 편에 두기 위해 노력한다.

한 편, 윤희재는 상속세법으로 인해 곤욕을 겪으며 정금자를 만나러 간다. 정금자에게 "위로가 필요해 보이냐. 위로해달라."고 말을 한다. 정금자와 윤희재는 이슘그룹의 장남 하찬호(지현준 분)의 연락을 받고 찾아간다. 하찬호는 내연녀 서정화(이주연 분)과 있었는데, 서정화가 사망한 채 발견되어 큰 충격을 주었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법조계의 금수저 변호사 윤희재와 악과 깡으로 버텨온 변호사와 정금자의 짜릿한 맞대결은 매주 금토 22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