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모모랜드 출신 연우, ‘N번방’ 관련 국민청원 독려→악플 달리자 “옳고 그름을 판단한 것” 일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N번방’ 관련 청원을 독려하자 달린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28일 연우는 ‘N번방’과 관련한 국민청원 독려글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게재하자 악플이 달렸다. 

그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N번방 담당 판사 오덕식을 판사 자리에 반대, 자격 박탈을 청원합니다’, ‘N번방을 잇는 지인 능욕 가해자들을 조사해주세요’의 국민청원 글을 캡처해 연달아 올렸다. 
연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연우 인스타그램
자신의 의견을 따로 남기지 않은 채 캡처 사진을 통해 청원 독려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그의 SNS에는 한 네티즌이 “삼권분립이 뭔지는 알고 저딴 청원하냐? 누가 무식한 고졸 딴따라 아니랄까 봐”라며 그를 비난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연우는 “실질적인 변화를 원한다기보단 공론화를 위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같은 마음이길 우너하며 청원한 것”이라며 “디엠으로도 댓글로도 분노 마세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어디 사는 몇 살 누구라서가 아니라 그저 사람으로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분별력을 가지고 목소리 낸 거니 걱정도 마시고요! 아 그리고 저라고 공부 한자 하지 않고 행동했겠나요~ 좀 아시는 분이면 같이 민원 넣어요”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그의 소신발언에 일부 네티즌들은 사이다 발언이라며 응원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사건은 여성 및 미성년자의 성 착취물 영상을 공유하며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은 성범죄자 최초로 신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