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영철의파워FM(철파엠)' 권진영, "유인영 실제로는 표독하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권진영이 유인영과 함께 달고나 커피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권진영이 출연해 유인영과의 돈독한 사이를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청취자는 권진영에게 '유인영과 얼마나 자주 만나냐'고 물었다. 권진영은 "일주일에 3번도 만난다. 남편과 3명이서 같이 보기도 한다. 연기할 때는 표독스러운 톤인데 실제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이어 유인영과 만나면 뭐하냐는 DJ김영철의 질문에 "맛있는 것을 같이 먹고 논다"며 "얼마 전에는 달고나 커피를 직접 만들었다. 50살이 되지는 않았지만 달고나 커피를 만들려고 4000번을 젓다가 오십견이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렇게 해서 망쳤는데 그래도 둘이 맛있게 먹었다. (유인영이) '재미있었어. 괜찮아. 물 조절을 잘 못 했구나 언니'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금요일마다 '철파엠'을 통해 상황극을 연기하는 권진영에게 김영철은 "금요일에 나와서 쏟아내는 연기 톤이 유인영 씨한테서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고, 권진영은 "사실 아리바리한 연기는 유인영 씨를 약간으이 벤치마킹 한 것"이라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철파엠'은 매일 오전 7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