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시3’ 예측단이 추리한 출연자 이가흔의 마음은? ‘김이나VS이상민’ 의견 팽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하시3’ 예측단 이상민-김이나가 출연자 이가흔의 마음을 두고 열띤 추리를 펼쳤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이하 ‘하시3’)에서는 출연자들의 긴장과 설렘가득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자 서민재-이가흔-박지현-정의동-임한결-천인우의 첫 만남을 유심히 관찰한 예측단들은 추리를 펼쳤다. 막둥이 피오는 정의동의 마음을 두고 “누구를 좋아하는지 모르겠어”라며 한탄 섞인 목소리를 늘어놨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캡처

이상민은 “정의동 씨가 설거지를 한다고 했거든요. 옆에 있는 사람을 위해서 한 건지, 앞에 있는 사람을 보고 싶어서 한건지 모르겠다”라고 말했고, 이에 윤시윤은 “좋아하는 사람이 앞에 있으면 실수할 수 도 있고 부담스러울 수 있다. 설거지하는 포지션이 가까우면서도 그녀의 뭔가를 지켜주는 느낌이다”라며 박지현에게 호감이 있는게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이어서 이가흔의 마음을 추리했다. 김이나는 “천인우를 좋아하는 마음은 확실한 것 같다. 그런데 문자는 안 보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내가 만약 이가흔 씨라면 쟁취하고 싶을 것 같다”라며 김이나의 의견에 반박했다. 이에 질세라 김이나는 “무조건 천인우 안 찍어요. 3표를 줘서는 안 돼요. 그렇게 안심하게 만들고 싶지 않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양재웅 원장 역시 이상민의 말에 동의하며 “표를 주지 않으면 천인우 씨가 박지현 씨만 생각할거다. 그래서 자신을 생각하는 사람 중에 본인이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을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