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논란 극복 가능할까…‘하트시그널’ 시즌3, 첫방 앞두고 ‘기싸움‘ 새 티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하트시그널‘이 논란 속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출연자들의 기싸움이 담긴 새 티저를 공개했다. 

25일 채널A ‘하트시그널’이 공식 SNS 계정에 새로운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해 크리스마스, 서울의 시그널 하우스에 입장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패널들은 긴장된 표정으로 이를 지켜보며 “드디어 나온다” “오랜만에 설렌다”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연발했다. 이어 출연자들이 서로를 탐색하는 묘한 눈빛을 서로에게 보내자 한혜진은 “너무 눈을 못 뗀다 다들”이라고 환호한다. 피오는 “저도 설렐 것 같다”고 출연자들의 심경에 공감했으며 이상민은 “다들 비상 상비약을 갖춘거죠? 심장 멈추면 어떡해”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캡처

김이나는 “남자 3명의 캐릭터가 극명하게 갈렸다”며 “계획이 있는자, 행동이 빠른자, 착한자”라고 설명해 기대감을 더했다. 한혜진은 “남자들 기 싸움 대박이다”고 감탄했다. 한 여자 출연자를 둘러싸고 세 명의 남자들이 은근한 기싸움을 펼치는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하트시그널’은 지난 시즌 1과 2에서 네티즌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만큼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컸으나 출연자들의 논란이 터지며 존폐 위기를 겪고 있다. 네티즌들은 실망을 금치 못하며 “보지 않겠다”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 가운데 ‘하트시그널’ 측은 예정대로 첫 방송을 진행하며 논란에 정면돌파를 시도한다. 과연 ‘하트시그널’이 차가워진 대중들을 설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하트시그널’ 시즌3은 이날 오후 9시 첫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