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시그널3' 한혜진, 불쑥 제기된 '리액션' 논란…첫선부터 '삐그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3(이하 하트시그널3)'이 지난 25일 첫 방송한 가운데 패널 한혜진의 리액션을 두고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한혜진. 윤시윤, 김이나, 이상민, 피오, 양재웅이 패널로 등장해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한 출연진들을 보고 토크를 진행했다. 

이번 '하트시그널3'에는  이가흔, 서민해, 박지현, 천인우, 임한결, 정의동이 출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 TV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은 각 출연진들의 러브라인을 예측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한혜진의 리액션이 "너무 오버스럽다"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방송 내내 보기 불편해서 미치는 줄 알았다. 계속 저런 분위기면 시청자 다 떠날듯(ihsn***)", "너무 오버하는 한혜진. 분위기가 안 맞는 것 같다(alks***)", "나만 짜증나는 게 아니었네(서**)", "한혜진 너무 시끄럽다(k**)", "패널 교체하자. 너무 시끄럽다(h**)", "한혜진은 나혼산 스타일이다. 연애의참견이나 짠내투어나 나혼산 같이 비슷한 프로그램을 해야지. 하트시그널이랑은 안 어울린다(프***)", "한혜진님은 '나혼자산다'가 어울리시는 듯(트리플****)", "말 나올 줄 알았다. 나혼산에서 말하는 거랑 똑같네(나**)" 등 반응을 전했다.

비단 한혜진 뿐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이들도 있었다. 이들은 "새로 들어온 세 분 전부 안 어울린다. 윤시윤은 무슨 서바이벌 진행자 같은 느낌. 말투가 오글거린다. 자연스럽게 좀 하지(tha***)", "여기 패널 너무 조용하다. 긴장감 1도 없고 정재호 같은 분위기 메이커도 없고 뭐하자는건지(하***)", "시즌2 윤종신의 역할이 정말 컸다고 느끼고 있다(for2***)", "3은 패널부터 시작해서 싹 다 별로다(last***)", "근데 원래 예측하는 거 진짜 긴장되고 궁금했는데 이번에는 별로 임팩트도 없다(m*)"고 불만을 표출했다.

학교폭력 논란을 일으킨 출연진 이가흔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학폭피해자들 너무 불쌍하다. 저것들 웃고 떠드는거 보면 얼마나 소름끼치고 힘들까...하..진짜 채널A 피해자들 2차가해 책임져야 한다(iti***)", "학폭피해자들 두번죽이는 범죄시그널 학폭시그널(zvh***)", "논란이 그렇게 있었는데 방송을 하네 아무도 안 봐서 망했으면 좋겠다(bri***)"고 비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