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화탐사대' 장모 폭행한 사위, 친딸·아들도 함께 가담…'도넘은 패륜 행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실화탐사대' 사위와 자녀에게 폭행을 당한 후 실종된 50대 여성의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지난 1월 익산에서 실종된 52세 하경자(가명)씨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딸과 아들, 사위와 함께 같은 집에서 살았던 하경자 씨는 어느날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러 간다는 말과 함께 실종됐다. 제작진의 취재 결과 주변 사람들은 하경자 씨가 예전부터 몸에 멍이 들어 있고 다리를 절뚝였다고 증언했다.

MBC '실화탐사대'
MBC '실화탐사대'

하경자 씨의 동생 은정(가명) 씨는 실종된 언니를 간절히 찾았다. 은정 씨는 "(실종되기) 전날 언니가 맞고 나갔다고 한다. 손바닥으로 얼굴을 때리고, 주먹으로 때리고, 멍이 들어서"라며 그동안 하경자 씨가 사위에게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폭행은 사위를 비롯해 딸과 아들도 함께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하경자 씨가 자신들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밥을 굶기거나 일부러 과도하게 많이 먹이는 등 가학행위를 일삼았다.

경계성 지능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은 "매형이 무서워서 그랬다"고 변명했다. 딸은 "같이 때려서 할 말이 없다"며 제작진을 피했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사위는 하경자 씨가 강제로 대출을 받게 하고, 자신이 원하는 만큼의 금액을 가져오지 못하면 폭행을 가했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가족들은 사위와 딸, 아들을 폭행 및 감금·갈취 등으로 고발했다.

방송 이틀 전 동생 은정 씨는 다행히도 언니를 찾았다. 하경자씨는 정읍의 한 아파트 정자에서 발견됐다. 그는 "내가 있고 싶은 곳에 있겠다"고 말했다. 은정씨는 "언니가 살아있어서 다행이다. 아무 생각없이 편안하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