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이상아, 안전벨트 미착용 논란 공식적으로 사과…'영상 삭제 이후 비난 의식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배우 이상아가 안전벨트 미착용 논란에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18일 이상아는 인스타그램에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상아는 "제가 공인으로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기본적인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았다"며 "이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고 이 글을 올린다"고 사과문을 작성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상이 인스타그램 

그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잠깐 시운전하는 거라 안일하게 생각했다"고 말하며 앞으로 절대 이런 실수를 범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17일 이상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행 편하게 다닐 수 있겠다"며 새 차를 구매한 근황을 전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 속에는 이상아가 새 차를 운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지만 안전벨트를 하지 않고 운전에 임하는 모습에 네티즌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상아는 해당 댓글에 대해 "동네 한 바퀴"라고 댓글을 달며 문제가 없다는 식의 대응으로 논란을 빚었다. 이후 이상아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변경,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개인 SNS의 기사화를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상아 인스타그램
이상아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후 이상아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자, 18일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 전문을 공개하며 안전벨트 미착용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번 기회로 안전벨트 착용 열심히 하셨으면"(s*), "기사화하는걸 원치 않으면 바르게 행동하던가"(ks**), "연예인들은 SNS 끊었으면"(이*), "다 좋지만 안전벨트는 꼭 해주셨으면 좋겠다"(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상아는 MBC ‘전생에 웬수들’, 채널A ‘터치’로 드라마를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을 뿐만 아니라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tvN ‘둥지탈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 출연해 예능감까지 선보이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하 이상아 글 전문.

제가 공인으로 모범을 보여야하는데 기본적인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이 글을 올립니다.

아파트 단지내에서 잠깐 시운전하는 거라서 안일하게 생각했던 저의 짧은 생각이 이런 큰 실수를 범했습니다.

앞으로 절대 이런 실수를 범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리고 불편한 상황을 만들어드린 점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이상아 올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