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 오늘(17일) 권해효 정체에 다가선다…‘궁금증 증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희 기자]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이 권해효의 정체에 한 걸음 다가선다.

아무도 모른다 / SBS
아무도 모른다 / SBS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가 또 한 번 충격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추락 전 소년 고은호(안지호 분)에게 ‘신생명교회’ 복음서를 건넨 뒤 사라졌던 정체불명의 인물 장기호(권해효 분)가 재등장한 것이다. 고은호를 만나야겠다는 말까지 했다. 고은호의 추락과 장기호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는지 열혈 시청자들은 미치도록 궁금해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3월 17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이 장기호의 정체에 한 걸음 다가서는 이선우(류덕환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고은호의 담임교사인 이선우는 앞서 고은호가 동급생 주동명(윤찬영 분)에게 학교폭력을 당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했다. 그러나 고은호는 “괴롭힘이 아니다”고 했고, 아이들과 애써 거리를 두던 이선우는 이 상황에서 고개를 돌렸다. 그런데 고은호가 추락한 것이다. 이에 이선우는 죄책감을 품은 채 고은호의 추락 전 흔적을 쫓고 있다.

사진 속 이선우는 119 구급차 앞에 서서 무언가를 뚫어져라 들여다보고 있다. 이선우 뒤에 세워진 119 구급차를 통해, 이곳이 소방서임을 짐작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선우 앞에 작게 포착된 노트북은 이선우가 CCTV 등 영상을 확인하는 것을 암시한다. 무엇보다 이선우의 심상치 않은 표정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대체 무엇을 본 것인지 이선우는 충격에 빠진 듯 생각에 잠긴 표정이다. 이선우는 대체 무엇을 확인한 것일까.

이와 관련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은 “오늘(17일) 방송되는 6회에서는 이선우가 추락 전 고은호의 흔적을 치밀하게 쫓는다. 이 과정에서 고은호가 추락 전 길에서 살린 장기호라는 인물에 대해 의문을 품게 된다. 이 의문이 이후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시하며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귀띔했다.

소년이 왜 추락했는지, 소년이 품고 있던 비밀이 무엇이었는지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믿을 수 없다. 그럼에도 교사 이선우는 소년의 흔적을 뒤쫓고 있다. 경계에 선 아이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엇보다 나쁜 어른이 되지 않기 위해. 좋은 어른이 되고자 한 이선우가 이후 어떤 것을 알게 될 것인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장기호의 등장과 함께 더욱 강력한 의문과 긴장감을 불러온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6회는 오늘(17일) 화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