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리가 발렌시아, 이강인 동료 가라이 등 5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발표…유럽 5대리그 전역으로 퍼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이강인의 소속팀인 스페인 라리가(LaLiga) 발렌시아 CF가 코로나19 사태로 비상사태를 맞이했다.

발렌시아 지역지인 '골스메디아'에 따르면 수비수 에세키엘 가라이를 비롯해 팀닥터 후안 알리아가, 수비수 엘라이킴 망갈라, 호세 가야, 카마라사 코치 등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발렌시아는 구단 공식 성명을 통해 선수와 스태프 등 총 5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이 중 에세키엘 가라이가 가장 먼저 이름이 공개되었으며, 나머지 4명의 이름도 추가적으로 공개되었다.

라리가 전체 선수단 중 최초의 코로나19 확진자로 이름을 올리게 된 가라이는 2016/2017 시즌부터 발렌시아의 센터백으로 활약 중이다.

현재 발렌시아는 주축 수비진이 전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조치된 상황이다.

다행히도 라리가는 이보다 앞서 2주간 리그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아직까지 이강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인 선수들 중 가장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건 프랑스 리그2 트루아 소속 석현준이다.

한편, 스페인에서는 15일(현지시간) 기준 총 7,79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517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고, 292명이 사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