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리가(LaLiga)] ‘플로렌치 퇴장’ 발렌시아 CF, 헤타페에 0-3 완패…이강인 20분 출전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09 08: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스페인 라리가(LaLiga) 발렌시아 CF가 최악의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챔스존 진입에 실패했다.

발렌시아는 9일(한국시간) 마드리드 콜리세움 알폰소 페레즈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20 라리가 23라운드 원정경기서 0-3으로 패했다.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발렌시아는 투톱에 로드리고와 고메스를 두고 중원에는 솔레르와 다니 파레호, 콘도그비아, 페란 토레스를 뒀다.

홈팀 헤타페는 초반부터 발렌시아를 강하게 압박하면서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6분 몰리나의 헤딩슛이 도메네크 골키퍼에 막혔고, 전반 19분에도 비슷한 상황이 찾아왔지만 이번엔 골문을 벗어났다.

발렌시아 공식 인스타그램
발렌시아 공식 인스타그램

전반 내내 슛을 기록했지만 득점을 하지 못했던 헤타페는 후반 들어 결과물을 얻어냈다. 후반 13분 마타의 슛이 골키퍼에 막히자 몰리나가 리바운드 볼을 밀어넣으면서 선제골을 기록한 것.

발렌시아는 곤살루 게데스를 투입하면서 변화를 꾀했지만 후반 22분 파레호의 패스 미스로 인해 몰리나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결국 후반 25분 솔레르를 빼고 이강인을 투입했으며, 3경기 만에 출전한 이강인은 상대의 반칙을 유도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후반 33분 플로렌치가 퇴장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몰린 발렌시아는 후반 42분 마타에게 쐐기골을 내주면서 0-3으로 끌려가게 됐다.

유효 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발렌시아는 이번 패배로 승점 37점을 유지하며 리그 6위를 유지했다. 반면 헤타페는 승점 42점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바르셀로나와의 승점 차가 4점으로 좁혀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