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면가왕’ 주윤발, 양준일 ‘리베카’ 완벽 소화하는 춤선…네티즌 “벌써 위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복면가왕’ 주윤발이 양준일에 버금가는 춤 실력을 자랑했다. 이에 주윤발의 정체를 두고 네티즌들이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는 주전자와 주윤발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무대를 마친 후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개인기 타임을 가졌다. 이때 주윤발은 개인기로 양준일의 ‘리베카’ 댄스를 준비했다. 

MBC ‘복면가왕’ 캡처

양준일에 빙의한 듯한 골반춤과 발재간으로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 그는 360도 턴으로 개인기를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이에 유영석은 “아이돌이야”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상민은 “양준일 씨의 결을 지키면서 자기의 느낌도 살렸다”라며 극찬했다. 

김구라는 “가면이랑 춤 추는 모습 보니까 살짝 전진 느낌도 난다”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이후 시청자들은 “주윤발 진심 누가봐도 아이돌이다”, “발재간이 아이돌이네요 에브리데이 보고 싶은 춤선”, “춤선만 봐도 이번 대결 위너네요”, “주윤발 저 몸과 발재간 누가봐도 주 강승 윤발” 등 반응을 이어가며 주윤발의 정체를 추측했다. 

지난 방송에서 주윤발은 주전자를 꺾고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주윤발의 다음 무대는 1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