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날아라 슛돌이’ FC 슛돌이, 알베르토 감독 만나 성장 했지만 이강인 팀이었던 인천 UTD 아카데미와 ‘6차 평가전 최대의 의기’는 극복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FC슈돌이가 6차 평가전을 맞이해 일일 감독 알베르토의 특급 눈높이 훈련을 받게 됐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8회’에서는  FC 슟돌이가 이강인 선수 소속이었던 인천 UTD 아카데미와 6차 평가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방송캡처
KBS2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방송캡처

 

일일 감독으로는 알베르토가 나서게 됐는데 지난 방송에서 가수 김재환과 함께 출연했었다. 알베르토는 과거 이탈리아 세리A 유소년 클럽에서 감독 교육을 받고 슛돌이들의 또래인 6~7세 유소년 축구팀 감독 경험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번 여섯 번째 평가전에서  FC슛돌이의 일일감독으로 재회를 하게 됐다. 슛돌이들은 알베르토를 보자 노래를 부르며 환영을 했고 김재환의 행방을 물어보기도 했다. 알베르토는 불 색깔에 맞춰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신호등 게임, 꽃게나 개구리 등 동물들의 모습을 축구에 접목시키면서 눈 높이 강의를 손보였다.

슛돌이들은 알베르토의 눈높이 강의 푹 빠졌고 지금까지 중에서 최강팀이자 이강인도 소속됐었던 인천 UTD아카데미와 축구시합을 하게 됐다. 

슛돌이는 일일 감독 알베르토의 특급 눈높이로 훈련을 받아서 스피드 경기를 할 수 있게 됐지만 강팀이 인천 UTD 아카데미와 팽팽한 접전을 펄치게 됐다. 인천 유나이티드 아카데미는 K리그 1부 리그 산하에 있는 팀으로 슛돌이의 마스코트인 이강인 선수가 들어있었던 팀이다.

중계를 맡은 이병진과 해설가는 "제작진 너무 한 것 아니냐?"라고 걱정을 했지만 슛돌이들은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팽팬한 접전이 펼쳐졌고 인천 유나이티드 아카데미 선수들은 초반부터 폭풍 공격을 했고 FC슛돌이 역시 뒤지지 않는 스피드 경기로 중계진을 놀라게 했다.

또 중계진은 "경기 속도가 굉장히 빨라졌다. 이런 경기라면 우리도 힘든 중계가 예상된다"라고 하며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축구 초보에서부터 완성형 축구선수 등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출연해서 친구가 필요한 아들이 축구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성장 스토리를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KBS2 예능 프로그램‘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