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은성♥’ 김정화 둘째 아들, 머리카락 기부에 ‘훈훈한 선행’…“딸 오해 벗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김정화 둘째 아들이 오랫동안 길러온 머리를 기부했다.

20일 김정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자의 변신은 무죄! 별이가 18개월 때부터 머리를 길러보자 다짐하고 43개월이 된 지금.. 드디어 오늘 헤어컷트하러 왔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사실 그동안 딸이라는 오해도 많이 받았었고..딸갖고 싶어 여자아이처럼 키우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었고요”라며 “속상할 때도 있었지만 웃어 넘긴 일도 많았었거든요. 오해받을 일도 설명해야 할 일도 없어졌네요”라고 말했다.

김정화 인스타그램
김정화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아들 별이는 귀여운 양갈래 머리를 자르며 울지 않고 밝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짧아진 머리와 함께 늠름한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좋은 일 하느라 여자로 오해 받은별이의 헌신이 헛되지 않을 거예요”, “완전 멋진 남자로 태어났어요. 꽃미남이네요”, “멋져요. 얼굴도 마음도 멋쟁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 2000년 이승환 ‘그대가 그대를’ 뮤직비디오로 데뷔한 그는 ‘논스톱’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는 CCM 가수 유은성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최근 김정화는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해 열연을 펼쳤으며 연이어 ‘유별나! 문셰프’ 출연을 확정 지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