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젝스키스 탈퇴' 강성훈, 악플러 법적 대응 "고소장 접수…선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이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19일 강성훈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정솔은 "강성훈 씨를 비방할 목적으로 상습적, 악질적 악성 게시물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강성훈 씨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들이 더는 묵과하기 힘든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수준을 벗어난 악성 댓글과 게시물 등을 선별해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정솔 관계자는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 역시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며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강성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성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강성훈은 끊임없은 시비에 휩싸였다. 팬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지난해 중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결국 팬들 사이에서 젝스키스 탈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강성훈은 지난 2018년 12월31일 젝스키스에서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강성훈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로 미니 콘서트와 생일 팬미팅을 취소했다. 대신 22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콘서트를 선보인다.

한편, 이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악플고소 응원합니다 선처하지마시고 꼭 강경대응 해주세요" "잘잘못 이전에 악플러를 박멸해야 하는 건 맞다. 자기 손꾸락질은 자기가 책임져야 한다는 걸 인식시키는 건 잘하는 행동인 듯" "진짜 사건 많은걸로 아는데 이런거에 대해 얘기했다고 악플이라고 볼 순 없을 것 같다" "본인이 잘못한거는 말한마디로 끝내면서 선처가 없다니" "자기 자신도 좀 돌아봐라" 등의 분분한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