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길건, 구하라-설리 애도 후 악플 시달려 "억장이 무너져내리는 기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실화탐사대' 길건이 악플로 상처받았던 일을 언급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실화탐사대'에서는 가수 길건이 출연해 악플러에 대해 이야기했다. 

앞서 구하라 사망 당시 추모글을 올렸던 길건은 생각지도 못한 악플을 받게됐다고 이야기했다. 

추모글을 올린 후 "'자살한 친구들을 왜 애도하냐' 라는 말을 들었을 때 잠을 한숨도 못 잤다. 이게 무슨 내용인가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구하라, 설리와 친하기는 하냐', '너도 관종이다', '알지도 못하면서 관심받으려고 한다' 등의 악플을 받았다고.

어린시절부터 같은 연습실을 사용하며 인연이 있었다는 그는 억장이 무너져내리는 기분이었다고 설명했다. 

'실화탐사대' 캡처

길건은 "여린 친구들이 더 이상 힘든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정말 진심을 담아서 애도했다"며 "(악플을 당하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더라"고 이야기했다. 

활동 당시 많은 악플을 받았다는 그는 "댓글 쓰시는 분들이 제일 많이 했던 말은 '육덕지다', '하체비만'이었다. 의상을 입은 제 모습에 하체를 크게 만들어뒀다. 천박하다는 말은 당연했다"면서 "제일 충격 받았던 댓글은 '저런 딸을 낳은 부모는 어떤 사람이야'였다"고 어이없어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악플러들 니들이 바로 사회악", "왜 실명제 안하냐 ", "악플을 살인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악플은 살인입니다", "댓글 실명제 또는 폐지 추천합니다.", "악플러들은 벌금형으로 안된다 얼굴이랑 가족관계 신상 공개하고 강력한 처벌이 있어야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ag
#길건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