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핸섬타이거즈' 문수인의 부재…마지막 연습경기도 패배 '문수인의 아킬레스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핸섬타이거즈'가 아쉬운 패배로 연습경기를 끝냈다. 멤버들은 마음을 다잡고 전국대회를 위한 훈련을 이어갔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는 전국대회를 앞두고 마지막 연습경기를 진행한 선수들의 모습이 담겼다.

아킬레스 건초염을 진단 받은 문수인은 훈련 전까지 재활치료를 이어갔다. 다행히 물리치료를 꾸준히 하면 2주 뒤에 있을 전국대회에 나갈 수 있었다. 차은우는 촬영 차 이탈리아에서도 농구를 연습하는 열정을 내비쳤다.

문수인 발목 부상 / SBS '핸섬타이거즈' 방송캡처
문수인 발목 부상 / SBS '핸섬타이거즈' 방송캡처

본격적인 훈련 전 서장훈 감독은 전국아마추어리그 최강전 리그 대진표를 공개했다.

핸섬타이거즈는 조 3위 안에 들어야만 6강에 진출 가능했다.

복귀 후 첫 훈련인 문수인은 결장을 선택했다. 문수인은 "감독님과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스스로 몸관리를 너무 못했다는 게 열받는다. 재활치료도 받고 있는데 100%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이고 그래서 불안하다"고 자책했다.

서장훈은 차은우에게 문수인 역할을 맡긴 것. 문수인의 역할은 선수들의 모든 수비를 돕는 것. 엄청난 체력이 요구되는 작전이다. 차은우는 "수인이 형이 우리팀에 가장 중요한 전력인데 그걸 과연 내가 채울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됐다. 나에게 맡겨준 임무니까 최대한 잘 수행하자는 마음도 들었다"며 부담감을 고백했다.

문수인 발목 부상 / SBS '핸섬타이거즈' 방송캡처
문수인 아킬레스 부상 / SBS '핸섬타이거즈' 방송캡처

경기를 시작했고, 3쿼터는 인수의 3점슛으로 포문을 열었다. 결과가 좋았어도 감독의 눈에는 과정에서의 실수가 더 눈에 띄었다. 멤버들은 패턴 적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멤버들 앞에 선 서장훈은 "조금 당황스럽기는 하다"며 "어려운 상대랑 경기하느라 수고했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제작진들에게 서장훈은 "처음에는 좋은 마음, 설레고 그랬는데 힘들다.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 점들이 많다. 단기간에 늘긴 쉽지 않다. 모두가 똘똘 뭉쳐서 하나의 톱니바퀴처럼 움직여야 한다"고 토로했다.

주장 이상윤은 멤버들에게 조금 더 연습하다 가자고 제안했고, 멤버들은 다시 코트로 나와 서장훈 감독과 나머지 훈련을 했다.

한편, SBS '핸섬타이거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