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콜' 전종서, "박신혜와 서로 연기 위해 촬영장 방문, 궁합이 좋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콜' 전종서가 박신혜와의 연기 호흡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특별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틸러 작품이다.

전종서는 박신혜와의 호흡에 대해 "초반에 제 분량을 많이 찍었다. 영숙이가 주로 공격을 하는 쪽이고 이쪽(박신혜)는 수비 혹은 방어다. 제가 어느정도의 에너지로 해야 맞을거 같은지에 대한 가늠이 잘 안됐다. 그래서 저는 어느순간부터 막 달렸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전종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신혜는 "전화로 서로 연기하다보니까 혼자 하는 경우가 많았다. 저와 종서씨는 전화로 하다보니까 얼굴이 나오지 않아도 현장에 방문해서 대본도 읽어주고 도와줬다. 그런 과정이 있다보니까 박진감 넘치게 연기할 수 있었고 인물의 디테일한 감정 하나까지도 감독님과 모니터링하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전종서는 "언니가 말씀하신거처럼 전화때문에 촬영장에 방문해서 연기를 볼 수 있었는데 영화가 완성된걸 보고 나니까 서연이와 영숙이의 에너지가 비례했던거 같다. 호흡적인 부분에서 말씀드리면 궁합이 좋았다"고 밝혔다.

박신혜와 전종서 주연 영화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