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관객없는 첫 녹화, 이해리 출연...이해리 "강민경 첫인상? 정말 예뻤다" 회상 (1)

  • 최윤영 기자
  • 승인 2020.02.15 0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이해리가 출연했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14일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코로나19의 여파로 방청객 없이 녹화가 진행되었다. 이해리는 “다비치가 아닌 혼자 출연한 것도 이상하지만 이렇게 소리가 울리는 것도 이상하다.” 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관객이 없는 것 이상하지 않냐.” 되물었고 이해리는 “무언가를 잃어버린 느낌이다.” 라고 답했다.

이해리는 지난달 솔로앨범을 발표하며 타이틀곡 ‘우는 법을 잊어버렸나요’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이해리는 “수지의 ‘행복한 척’을 적어준 작곡가님이 만든 노래다.”며 “요즘은 정말 시대가 힘들지 않냐. 그런 시대 상에 어울리는 노래라고 생각한다.” 라고 말했고 유희열은 “요즘 같은 시기에 위로가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이해리는 노래실력에 대해 “어느 정도는 타고 난 것 같지만 디테일하지는 못했다. 그런 것이 나이가 먹으면서 완성되는 것 같다.” 라고 말했다.

이해리는 “YG 오디션을 두 번 정도 봤다. 하지만 모두 떨어지게 됐다.” 라고 했다. 이해리는 “원래 클래식 피아노 전공이다. 학교를 합격했는데 행복하지가 않더라. 그래서 평생하면 안 될 것 같아 그만두고 노래를 하게 됐다.”며 "민경이는 인터넷 얼짱으로 유명했고 회사에서 이어줘서 만났다."며 "정말 예뻤다."고 다비치로 데뷔하게 된 비하인드를 밝혔다. 토크와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금요일 밤 24시 10분 KBS2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