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버지 사업이 망해서" NRG 출신 노유민, 공학고등학교 입학 이유 전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4 2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NRG 출신 노유민이 공학고등학교에 입학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NRG 출신 노유민이 출연해 그리운 은사님을 찾았다. 

고교시절 선생님을 은사님이라고 밝힌 그는 "고생을 모르고 자랐다. 귀공자 스타일"이라며 "아버지가 수입품 사업을 하실때는 집이 잘 살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던 중 아버지의 사업이 망했다며 "그 후 방배동에서 20년간 식당을 하셨다. 거기서 먹고 살았다"고 이야기했다. 

집안이 어려워진 후 현실을 직시했다며 "부모님이 공고 진학을 권유하셨다. 한양공고 기계과를 졸업했다"고 이야기했다.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고등학교 시절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었다는 그는 "한양공고 1학년 담임 류준규 선생님을 찾고싶다"면서 "가출할 때마다 찾아주시고 길을 알려주신 분"이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날 류준규 선생님은 TV출연이 부담스럽다며 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곧이어 모습을 드러낸 그는 "안 나오는 것도 오해할 것 같아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현실엔 저런 선생님 없다", "뭔가 부럽네요", "선생님도 뿌듯하시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평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주인공을 찾아 만나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 KBS1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