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시어부2' 남보라, 생미끼→생선으로 착각…이경규 "정신상태가 보라색"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2.14 0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도시어부2' 남보라가 생미끼를 생선으로 착각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2'에서는  남보라가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 개코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도시어부’ 첫 출연인 남보라는 “배우 데뷔작이 선배님과 같이 출연했던 작품이었다”며 이덕화와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경규가 작품명을 묻자 “망한 작품”이라며 공개하기를 꺼려해 현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채널A '도시어부2'

이날 남보라는 "잡은 것 같다"면서 낚시대를 당겼으나 올라오는 것은 밑밥으로 던져놓은 생선이였다. 이경규의 타박에 남보라는 "이건 밑밥이래요 살아있네 아직도"라며 멋쩍어했다.

남보라가 "잡은 줄 알고 살짝 기뻐했다"고 말하자 이경규는 "보라가 고기가 올라오니까 눈이 번쩍 뜨였다"면서 "정신상태가 보라색이야"라며 즐거워했다.

다이나믹 듀오 최자는 "한 마리 잡고 나면 마음이 편해지는거 알지"라며 여유를 즐겼다.

본격적인 낚시가 시작되자 개코는 "줄 내려가는 소리가 예술이다"라며 감탄했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