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이 차이 17살‘ 류필립♥미나, 2세 임신 강요에 눈물까지 (모던패밀리)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13 15: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모던패밀리’ 류필립, 미나 부부가 2세 임신 압박에 눈물을 쏟는다.

14일 방송되는 MBN ‘모던패밀리’에서 류필립, 미나 부부가 유금란 여사와 2세 계획을 얘기하다가 갈등을 빚는다. 

앞서 유금란 여사는 예정보다 빨리 류필립, 미나 부부의 집에 방문에 부부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미나는 엉망이 된 집을 시어머니에게 보이고 싶지 않았고, 류필립은 엄마가 오셨는데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 했다. 결국 유금란 여사는 비밀번호를 듣고 집 안으로 들어갔다. 그 사이 부부는 비밀번호 공개에 대한 논쟁을 이어갔다.

MBN 제공
MBN 제공

싸늘해진 분위기 속 집에 들어오니 시어머니 유금란 여사는 집 안 상태에 대해 지적한다. 그러나 남편 류필립은 미나의 편을 들어주지 않아 결국 두 사람은 2층 옷방에서 갈등을 폭발시킨다.

설상가상 유금란 여사는 저녁식사 도중 2세 이야기를 하고 만 것. 류필립은 2세 계획에 회의적인 모습을 보이며 “우리가 왜 이러고 살아야 하나”고 눈시울을 붉힌다. 남편의 모습을 본 미나도 함께 눈물을 터트렸다.

한편 류필립, 미나 부부는 17세 나이 차이를 극복한 연하, 연상 부부로 주목을 받았다. 두 사람은 아이를 갖기 위해 함께 불임 전문 병원을 방문, 임신 가능성에 대해서도 진단받기도 했다. 시어머니 유금란 여사는 꾸준히 부부에게 2세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미나는 시어머니에게 “나이가 있어 (임신하는 게 어려운 것에) 죄의식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