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원 코로나19’ 의심 40대 남성, 사망 원인 두고 ‘갑론을박’…확진자 검사 결과 ‘음성’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13 15: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수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사망자가 발생해 이를 두고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금일(13일) 여러 보도매체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의심받고 있는 40대 남성이 사망한 소식이 속보로 전해졌다.

남성은 지난 31일 중국 청도공항을 거쳐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을 경유한 동선을 이유로 남성은 코로나 감염을 의심받고 검사 결과를 앞두던 상황이었다.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제공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이 소식에 몇몇 누리꾼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첫 사망자가 아니냐며 두려움에 떨었다. 그러나 몇몇 누리꾼은 “원래 뇌졸중이 있으신 분인데 3개월동안 약을 안 먹었대요” “뇌졸중이 있으신 분인데”라며 사망한 남성의 지병 사실을 전했다.

실제로 남성은 뇌졸중을 앓고 있던 상황이었으며, 금일 오전 남성은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며 신고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소방당국과 경찰이 출동해 남성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수원시청 코로나19 대응부서에 톱스타뉴스가 문의한 결과 “현재 남성의 코로나19 감염 검사 결과 ‘음성’으로 유선 통보받은 것이 사실이다”며 남성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것이 아님을 시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