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로켓펀치(Rocket Punch) 연희 “6개월간의 공백기, 성장하기 위해 달려온 시간”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10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로켓펀치(Rocket Punch) 리더 연희가 컴백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서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의 미니 2집 ‘레드 펀치(RED PUNCH)’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지난해 8월 첫 미니 앨범 ‘핑크 펀지(PINK PUNCH)’를 발표,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으로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로켓펀치는 통통튀는 매력과 신인답지 않은 완성도 넘치는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일찌감치 눈도장을 찍으며 특급 신예 탄생을 알렸다.

로켓펀치 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로켓펀치 연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바운시(BOUNCY)’로,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시 장르의 팝 댄스 곡이다. 키치(Kitsch)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이번 앨범 활동에 앞서 6개월간의 공백기를 가졌던 로켓펀치의 근황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리더 연희는 “이제까지 완벽하게 준비를 해왔다”면서 “오랜 공백기를 가졌던만큼 성장하기 위해 달려왔다.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컴백한 소감에 대해 “솔직히 첫 번째 쇼케이스 당시보다는 떨리는 게 덜하다. 얼른 저희의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더 크다”며 “저희가 그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색깔을 보여드릴테니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레드 펀치(RED PUNCH)’는 10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