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의 고통을…”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김용호 전 기자, 장동건-고소영 부부 언급 후 네티즌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 중인 김용호 전 연예부장이 장동건 고소영 부부를 언급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이 진행된 극우보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김용호 전 기자는 "(연예인 카톡 유출 등으로) 장동건 등 이런 사람들이 고통을 받았다. 저희도 그 방송을 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날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김용호 전 기자는 "이제는 조금 저희도 자제를 해야 한다"면서도 "그 방송을 보고 장동건이 너무 힘들어 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화면 캡처

이에 강용석 변호사는 "우리만 한 건 아니지 않냐"고 되물었고, 김용호 연예부장은 "우리 방송('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좀 강했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어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김용호는 "또 고소영도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했다. 장동건이 약에 의지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라며 "걱정이 되더라. 잠을 못 자는 거다. 사람들에게 심리적으로 너무 큰 충격을 주는 건 자제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최근에 했다"는 말을 남겼다.

김용호 전 기자는 "사람들이 막 돌을 던지는데, 그걸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맞고 있어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저는 이제 조금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도 큰 채널이 됐기 때문에, 사생활 폭로 등 보다는 (다른 이야기를 해야할 것 같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이외에도 김용호 씨는 "장동건 고소영이 우리 방송 직접 보고 힘들어 했다는 걸 들으니 짠하더라"라는 이야기를 전했다.

김용호 전 기자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화면 캡처
김용호 전 기자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화면 캡처

해당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남의 눈에서 눈물나게 하면 본인 눈에서는 피 눈물 납니다", "남의 사생활 이야기 좀 그만 하세요", "남의 고통으로 돈을 버네", "고소고발 들어오니까?", "진짜 왜 저러지?", "다 본인들에게 돌아올 것", "우리만 한 거 아니라고 말하면 좀 더 좋아 보이나요", "이제와서 남 상처 걱정하시네요", "약올리는건가" 등 이들의 행보를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가세연 화이팅", "문자 유출이 충격이긴 했지" 등의 반응이 담긴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과거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은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사건을 예상한 장동건 고소영 부부가 하와이로 여행을 떠났다고 특별한 근거가 없는 주장을 해 논란이 이어졌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