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걸 어떻게 해야"…'수미네반찬' 골든차일드 보민, 대형사고에 일동 '당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수미네반찬' 골든차일드 보민이 재료 손질 중 사고를 쳤다. 

6일 방송된 tvN '수미네반찬'에서는 보민이 대형사고를 저질렀다.

김수미는 "이대로 하면 먹기가 힘들다"며 열심자로 시금치를 잘라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보민은 시금치의 머리를 자르는 태곤을 보고 고민에 휩싸였다. 망설이던 보민은 십자로 자른 후 머리를 잘라내 큰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학생들을 바라보던 송훈은 보민을 보고 "자르면 안된다"고 당황했다. 충격에 휩싸인 송훈 셰프는 "아니 이걸 뭐 어떡해야"라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대가리 잘랐는데요?"라는 말을 들은 김수미는 "아니야"라고 소리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송훈은 보민의 시금치를 보며 "열십자로 자르고 꽁지를 또 잘랐다"고 웃음 지었다. 당황한 표정이 역력한 보민의 모습에 이태곤은 "나도 처음에 그랬다"면서 멋쩍은 미소를 보이기도. 

'수미네반찬' 캡처

김수미는 "어떻게 여기를 자르냐. 시금치는 꽁지가 영양가가 제일 많아"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본방볼때 이 부분에서 빵터졌었어요 ㅋㅋㅋ 보민 테레사 너무 웃김", "CG 모야 ㅋ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수미네 반찬‘은 해외 식문화가 유입됨으로써 잠시 조연으로 물러났던 반찬을 다시 우리의 밥상으로 옮겨오자는 취지로 시작된 전무후무 '반찬' 전문 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10분 tv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