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결백’ 배종옥, 작품 선택 이유? “과거 농약막걸리 사건 이후 시나리오를 만나…새로운 도전 흥미로워”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2.06 11: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배종옥이 보여줄 영화 '결백' 속 세월의 흔적과 변신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영화 ‘결백’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를 비롯해 감독 박상현까지 보고회에 참석했다.

배우 배종옥은 영화 '결백'에서 급성 치매에 걸린 엄마이자 살인용의자 채화자 역으로 극을 이끌어간다.

배종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종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미 수많은 작품과 화려한 연기 경력으로 베테랑인 배종옥이지만 이번 역할을 그리는 것이 힘들었다고. 그는 “(채화자가) 딸도 잘 못알아 본다. 그런데 어쩔 때 한 번 씩 제정신으로 돌아오곤 한다. 그래서 작업하는 과정에서 간극을 메꾸는 것이 힘들더라”고 밝혔다.

이어 “촬영장에서 찍으면 모니터를 하면 보면서 다시 찍고 찍고 했다. 하나의 현상으로 쭉 연결되는 것이 아니다보니 계산에서 착오가 많았다”며 촬영에 고군분투했던 점을 털어놓았다.

영화 속 갈등과 스릴러의 가장 중요한 키 포인트가 되는 채화자 역이지만 여지껏 지적인 이미지로 강한 배우 배종옥은 이번 작품을 어떻게 선택하게 됐을까. 배종옥은 “(이번 작품이) 새로운 도전이라 너무 재미있었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시나리오가 굉장히 두꺼웠는데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면서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배종옥은 우리나라를 시끌하게 만들었던 과거 농약막걸리 사건을 접한 이후 시나리오를 접했다면서 “당시 뉴스를 보면서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우리나라는 몇 대가 한 동네에 살지않느냐. 그러다보니 '대대로 내려오는 원한과 풀리지않은 갈등이 있겠다' 생각할 때 시나리오를 받았다”고 전했다.

영화 '결백'은 살인용의자 엄마와 이를 변호하는 딸이 무죄를 입증하기 위한 스릴러다. 여성 중심의 추적극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