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토픽] ‘직캠으로 자영업’…‘미스터트롯’ 이찬원, 시청자들이 PICK한 이유

  • 김효진 기자
  • 승인 2020.01.29 12: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전국이 ‘미스터트롯’ 홀릭이다. 설 연휴 특별편성과 재방송으로 화제성이 더욱 높아진 가운데, 출연진들의 개인 직캠이 공개됐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측은 유튜브 공식 계정을 개설하고 참가자들의 개인 직캠을 순차적으로 게재하고 있다. 초반 게재된 직캠을 본 시청자들은 계속해서 등장하는 자막에 피드백을 요청했고, 이후 업로드된 직캠은 가사를 제외하고 아무런 자막이 없는 클린 직캠이 됐다.

팀 미션에서 한 명을 팔로우하는 개인 직캠은 팬덤을 확장하는 필수 요소다. 방송에 등장하지 않은 포인트들에 시청자들은 더욱 큰 매력을 느낀다.

특히 신동부 이찬원의 ‘내 마음 별과 같이’ 개인 직캠은 기존 팬덤을 더 활발하게 한 것은 물론, 그를 처음 접하는 네티즌들도 사로잡는 자체 영업 영상이 됐다. 조금 더 과장하자면 거의 입덕 직캠 급이다.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흰 셔츠에 멜빵, 파란 재킷을 입고 등장한 이찬원은 반주가 나오는 초반부부터 눈웃음으로 마음을 녹이는가 하면, 입술을 살짝 깨무는 포인트마저 눈에 띈다. 자신의 파트가 아닐 때도 입모양으로 노래를 따라 부르던 그는 자신의 파트가 시작되자 진지한 표정으로 특유의 꺾기를 선보이며 ‘역시 이찬원’임을 증명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2절부터는 곡의 분위기가 반전된다. 별을 포인트로 잡은 신동부 지원사격 팀은 별모양과 가사를 활용한 안무를 선보였다. 여기서 이찬원은 어색한 몸짓으로 안무에 최선을 다하는데, 그 모습이 오히려 입덕 포인트가 됐다. 어색한 게 매력인 셈이다.

노래를 부를 때 주로 오른손을 활용하는 이찬원은 ‘내 마음 별과 같이’ 무대에서도 자신의 파트에 오른손을 활용하며 노래에 감칠맛을 더했다. 노래할 때 그의 모습은 누구보다 프로페셔널하다.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TV조선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후반부까지 눈웃음을 잃지 않던 이찬원은 무대 마무리 직전 심사위원들의 하트 개수를 확인하고 고개를 숙인 뒤 울먹거렸다. 심사위원 조영수는 무대가 거의 끝날 때쯤 하트를 눌러 올하트를 완성시켰다.

26일 밤 공개된 이찬원의 개인 직캠은 29일 오후 12시 기준 조회수 약 7만 4천 뷰를 돌파하며 ‘진또배기’에 이어 또 하나의 중독 영상으로 자리 잡았다.

이찬원의 인기는 대부분의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호감상 얼굴도 한몫한다. 무쌍의 눈과 반듯한 코, 웃을 때 네모가 되는 입이 조화롭게 이목구비를 이룬다. 두부와 강아지를 떠올리게 하는 귀여운 외모에 구성진 꺾기 창법은 이찬원의 대표적인 매력 포인트다. 이미 그의 애칭은 진또배기에서 찬또배기, 찬또배기를 줄여 ‘찬또’가 됐다.

‘미스터트롯’의 특징은 매주 목요일인 ‘트요일’을 기다리며 봤던 무대를 또 봐도 전혀 질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기존 트롯 팬층뿐만 아니라 10대부터 70대까지 전 세대가 소비한다는 점도 괄목할만한 성과다.

여기에 혜성처럼 등장한 이찬원의 존재는 ‘미스터트롯’ 팬덤을 더욱 과속화했다. 올해 20대 중반이 된 일반인 대학생이 시청자들의 마음에 갑자기 훅 들어올 줄 누가 알았을까. 말 그대로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

30일 오후 10시에는 드디어 본격적인 ‘미스터트롯’ 1: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5회 예고에서 나훈아의 ‘울긴 왜 울어’를 부른 이찬원의 모습이 짧게 등장한 가운데, ‘진또배기’에 이어 또 한 번 리즈를 갱신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