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엠넷 측, “아이즈원 2월 활동 재개…‘프로듀스 조작 논란’에 멤버들 잘못 없어”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1.23 11: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프로듀스 조작 논란' 여파로 활동을 중단했던 아이즈원이 내달 컴백을 결정했다.

23일 오전 엠넷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엠넷과 아이즈원 멤버들의 소속사는 아이즈원 활동 정상화를 원하는 멤버들의 바램과 팬 여러분들의 의견 등을 존중해 활동을 재개하기로 결정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엠넷은 "아이즈원은 오는 2월 중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 등은 빠른 시일 내에 알려드리도록 하겠다"며 향후 아이즈원의 활동 기간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아이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즈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동시에 엠넷은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논란'으로 인해 아이즈원이 받은 상처를 언급했다. 이들은 "그 동안 아무 잘못 없이 심적 고통을 받았던 아이즈원 멤버들이 향후 팬들과 소중한 시간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따뜻하게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이번 사태는 데뷔한 아티스트들이나 연습생 그리고 소속사의 잘못이 아니기에 더 이상 상처입는 일이 없도록 보듬어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은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 중 하나인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그룹이다. 아이오아이(I.O.I), 워너원을 잇는 세 번째 프로젝트형 그룹인 아이즈원은 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으로 구성돼 있다.

아이즈원은 '프로듀스48' 결과가 조작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같은 조작 논란을 받은 '프로듀스X101'의 엑스원(X1)은 최종 해체를 결정했지만, 아이즈원은 활동을 재개한다.

아이즈원 활동 재개를 두고 팬들과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어떤 활동을 보여주게 될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