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정소영의 “올케 남자 만나고 돌아다닌다고 동네 소문” 최윤소 이해…김이경은 김미라에게 “일 처리는 내 스타일”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21 20: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이 정소영의 말을 듣고 최윤소를 이해하고 김이경은 정소영과 다투고 온 김미라 편을 들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61회’에서는 지영(정소영)은 정숙(김미라)를 통해 여원(최윤소)이 맞선 본 사실을 알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이에 지영(정소영)은 "올케 요즘 남자 만나고 돌아디닌다고 동네에 소문이 파다하다구"라고 여원에게 화를 냈다. 그 때 꼰닙(희경)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나온 천동(설정환)은 지영의 말을 듣고 여원이 자신을 밀어낸 이유를 알게 됐다.

또한 정숙(김미라)는 규철(김규철)에게 돈을 듣어내기 위해 여원의 맞선을 주선했는데 집으로 돌아와서 "그깟 선 한 번 본게 무슨 죽을 죄라고 그 난리를 치는 지"라고 푸념했다. 규철은 여원이 난처해질까봐 걱정이 되서 "보람이 고모하고 다투고 온 거냐"라고 물었고 정숙이 답을 못하자 여주(김이경)은 "잘 하셨네. 일처리 하나는 똑부러진다. 이런 점은 나랑 똑같다" 라고 칭찬을 했다.

또 일남(조희봉)은 짱(홍지희)의 전기장판이 고장나자 몰래 자신의 것을 깔아주고 최만섭(김중돈)이 짱에게 오리터 파카를 사주자 신경이 쓰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