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 맞선남 앞에서 데려오고…정유민은 선우재덕에게 ‘심지호와 결혼 강요 받아’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이 최윤소가 맞선 보는 모습이 충격을 받고 데려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20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60회’에서는 천동(설정환)은 여원(최윤소)이 맞선을 본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천동은 여원을 맞선남 앞에서 데리고 나오면서 "저는 그렇게 매몰차게 들어내 놓고 맞선을 봐요?"라고 화를 냈고 여원은 "끼어들지 말라"고 답했다.

수지(정유민)는 양과장(이다니)과 배대리(김오복)가 대화하는 말을 듣고 여원이 맞선을 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지는 여원에게 "맞선 봤다면서? 잘했다. 그렇게 처지가 비슷한 사람하고 만나는 거다"라고 말했다.

지훈(심지호)은 웃으면서 들어오는 수지에게 "오늘은 기분이 좋아 보이네?"라고 하며 "그 이유가 내 사랑 고백 때문이었으면 좋겠는데"라고 했고 수지는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수지의 아버지 병래((선우재덕)는 딸 수지에게 지훈화 결혼을 하도록 했고 수지는 "내가 결혼할 사람은 내가 고른다"라고 반박했고 병래는 "그렇게 하면 네 카드 싹 다 끊어버리겠다. 무조건 김본부장과 결혼해"라고 하면서 지훈과 수지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