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블랙독’ 서현진, 낙하산 아니었다…진짜 낙하산 정체 공개됐다?

  • 김아현 기자
  • 승인 2020.01.16 18: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블랙독’ 서현진이 진짜 낙하산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14일 방송된 tvN ‘블랙독’에서는 고하늘(서현진)이 실제 낙하산이 아니라는 사실이 예고됐다. 

지해원(유민규)는 "미안합니다. 진짜 뒤로 들어온 다른 사람이 있더라고요"라고 말하며 사실 낙하산의 정체는 고하늘이 아니라는 언급을 했다. 

tvN ‘블랙독‘ 방송 캡처

고하늘은 사실 ‘블랙독’ 1회에서부터 지해원의 의심을 받으며 꾸준히 교무부장 빽으로 들어온 교사라는 낙인이 찍였던 바. 당시 기간제 교사 카페에 직접 익명의 글이 올라오기도 해 교무부장 문수호가 이를 추적하려 하기도 헀다. 

고하늘은 대치고등학교 문수호 교무부장의 조카였던 것. 하지만 고하늘은 당시 이를 몰랐으며 낙하산이 아님에도 꾸준한 의심을 받고 기간제 교사들 사이에서 왕따까지 당했다. 

하지만 낙하산의 정체는 따로 있었다. 바로 고하늘을 괴롭혔던 또 다른 기간제 교사였던 것. 이에 지해원 선생이 직접 신고한 것으로 예고가 전개됐다. 

이에 시청자들은 "진짜 낙하산은 따로 있었는데 그래놓고 고하늘 쌤한테 뒤집어 씌운 거였네", "하늘쌤 해원쌤 둘다 정교사 됐으면 좋겠네요", "다음회도 기대돼요", "지가 낙하산이면서 새삼 불쌍한 척 다하더니" 등의 반응을 보이며 ‘블랙독’의 낙하산 정체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서현진이 정교사가 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tvN ‘블랙독‘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