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3’ 정준♥김유지, 종영 후에도 여전한 애정 '나이차 극복한 사랑스러움'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1.16 0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연애의 맛3’ 정준♥김유지 커플이 종영 후에도 달달함을 과시했다. 

15일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기 먹기전 육회로 ㅋㅋㅋ 피곤함을 고기로 업업~~^^ 유지는 앞에서 뭐하니~~? ㅋㅋㅋ”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준은 육회에 젓가락을 내려놓은 채 무언가를 집중해서 보고 있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육회 먹방을 이어가는 김유지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맛있게 먹구 살도 안찌구 넘넘 부럽네용 유지씨", "같은 여자가 봐도 넘 예쁘고 사랑스러운데 남친눈에 오죽할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 인스타그램

앞서 정준은 ‘연애의 맛3’ 출연 당시 김유지에게 돌직구 고백을 던지며 시선을 모았다. 이에 정식으로 연인이된 두 사람은 최근까지도 럽스타그램을 올리며 달달함을 과시하고 있다.

종영 당시 김유지는 정준을 향해 "오빠랑 하고 있으니까 가족이 된 느낌"이라고 즐거워했다. 이에 정준은 "가족하자"며 프로포즈를 해 두 사람의 미래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연애의 맛3’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종영 후에는 ‘미스터트롯’이 방영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