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신소율♥김지철, 결혼 도중 호명된 김정민-김영철 대체 누구길래?…'리얼 스몰 웨딩' 눈길

  • 송오정 기자
  • 승인 2020.01.15 0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신소율, 김지철의 리얼 스몰 웨딩이 누리꾼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신소율, 김지철의 스몰 웨딩식이 공개됐다. 준비부터 진행까지 모두 셀프로 진행한 결혼식에 앞서 두 사람은 입을 맞추며 서로를 응원했다.

본격적인 식을 진행하며 신랑 김지철은 “신랑 김영철 군과 신부 김정민 양의 결혼식을 공식적으로 시작하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 모두 의아한 듯 놀라자 신소율은 “둘 다 본명이 아니라서...”라며 멋쩍은 듯 웃었다. 김정민, 김영철은 신소율, 김지철의 본명이었던 것.

또한 두 사람은 결혼식을 진행하다가 신랑,신부 주인공으로 왔다갔다하며 정신없는 듯 귀여운 결혼식으로 양가 가족들의 웃음꽃을 만발하게 했다.

신소율, 김지철의 스몰 웨딩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둘이 왜이렇게 귀엽지. 진짜 리얼 소박하다. 체면치느라 허레허식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사실 결혼문화가” “제가 생각하는 스몰웨딩보다 더~어 스몰웨딩이지만 너무 귀엽고 예쁜 커플이네요” “이게 진짜 스몰웨딩이지 배우고 갑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두 사람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프러포즈부터 결혼 준비과정과 신혼집까지 공개하고 있다. 신소율, 김지철 부부의 본격적인 결혼 생활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