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 조희봉이 남동우(임지규)의 전세금 사업빚으로 쓴 사실 알고 몸져 누워…설정환은 최윤소에게 손 내밀고 ‘핫팩 받아 아쉬워’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4 20: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양희경은 조희봉이 며느리 최윤소-임지규의 전세금 사채업자에게 준 사실 알고 몸져 눕게 되고 설정환은 최윤소에게 손을 내미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56회’에서는 꼰닙(양희경)은 일남(조희봉)이 동우(임지규)와 여원의 전세자금을 사업빚 갚느라 다 써버린 것을 뒤늦게 알고 몸져 눕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여원(최윤소)이 꼰닙에게 어머님 어디 편찬으세요?라고 묻자 지영(정소영)이 피곤해서 그런거지 뭐라도 이유을 밝히지 않고 둘러댔다. 여원은 친정 아버지 규철 집에 가서 식사를 차려주자 돈을 뜯어내러 온 사깃꾼 정숙(김미라)가 "이런 딸내미 있어서 얼마나 좋을까?"라며 입 발린 소리를 하면서 "전 딸 안 키워봐서 부러워요"라고 했다.

그러자 여원은 "그럼 아드님은 있으신거냐?"라고했고 정숙의 얼굴이 갑자기 어두워지며 수상한 표정을 지었다. 규철(김규철)은 여원에게 정숙(김미라)씨는 "결혼 안한 미스다. 나한테는 과분한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여원은 집으로 가는 길에 천동(설정환)을 만나게 됐는데 천동은 여원에게 "우리가 만나다 보면 넘어야 할 고비가 또 올거다. 저 어떤 어려움이 와도 포기하지 않을 테니까. 겁날 때는 네 손 잡아라. 여원 씨 도망 못가게 내가 꼭 잡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여원은 천동에게 핫팩을 줬고 천동은 여원의 잡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둘이 결혼까지 골인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14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56회’에서는 꼰닙(양희경)은 일남(조희봉)이 동우(임지규)와 여원의 전세자금을 사업빚 갚느라 다 써버린 것을 뒤늦게 알고 몸져 눕게 됐다.

여원(최윤소)이 꼰닙에게 어머님 어디 편찬으세요?라고 묻자 지영(정소영)이 피곤해서 그런거지 뭐라도 이유을 밝히지 않고 둘러댔다.

여원은 친정 아버지 규철 집에 가서 식사를 차려주자 돈을 뜯어내러 온 사깃꾼 정숙(김미라)가 "이런 딸내미 있어서 얼마나 좋을까?"라며 입 발린 소리를 하면서 "전 딸 안 키워봐서 부러워요"라고 했다.

그러자 여원은 "그럼 아드님은 있으신거냐?"라고했고 정숙의 얼굴이 갑자기 어두워지며 수상한 표정을 지었다.

규철(김규철)은 여원에게 정숙(김미라)씨는 "결혼 안한 미스다. 나한테는 과분한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여원은 집으로 가는 길에 천동(설정환)을 만나게 됐는데 천동은 여원에게 우리가 만나다 보면 넘어야할 고비가 또 올거다. 저 어떤 어려움이 와도 포기하지 않을 테니까. 겁날 때는 네 손 잡아라. 여원 씨 도망 못가게 내가 꼭 잡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여원은 천동에게 핫팩을 줬고 천동은 여원의 잡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둘이 결혼까지 골인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