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X최윤소, 데이트 도중에 이유진-정유민 만나고…이유진은 충격으로 ‘둘 사이 결사반대’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3 2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과 최윤소가 데이트하는 장면을 동생 이유진에게 들키고 반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55회’에서는 선화(이유진)가 오빠 천동(설정환)과 여원(최윤소)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천동(설정환)과 여원(최윤소)이 데이트하는 레스토랑에 수지는 일부러 선화를 데리고 나타나서 "앨리스가 말한 평범한 여자라는 게 강여원씨 같은 싱글맘은 아니죠?"라고 여원의 심기를 건드렸다. 천동(설정환)은 식사를 함께하면서 수지가 여원에게 모욕적인 말을 계속하자 여원을 데리고 레스토랑을 나와버렸다.

집으로 돌아온 선화는 천동에게 오빠가 만나는 사람이 정말 여원 언니야?라고 물었다. 천동이 "나 여원씨 많이 좋아해"라고 하자 선화는 울면서 "오빠 이건 아니야. 오빠가 변호사일때 남들 하기 싫어하는 국선만 하더니. 또 힘들게 살려고 하냐?"라고 하며 여원과 사귀는 것을 반대했다.

상문(류담)은 퇴근한 여원에게 "사돈 어른이란 여자 친구 분이 동거하신다면서요?"라고 하며 규철(김규철)이 정숙(김미라)가 함께 사는 부분을 말했다. 여주(김이경)가 사돈 댁에 와서 그 사실을 모드 밝힌 것으로 여원은 딸 보람(이아라)의 귀를 막았다.

또 여원은 아버지 규철에게 전화를 걸어서 "윤여사님 곡 저의 집에서 지내셔야 하는 거냐?"라는 뜻을 전했고 규철은 정숙에게 자신의 안방을 내주고 거실에서 자면서 앞으로 둘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