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히트맨’ 권상우, “관전 포인트는 코믹+액션+가족애, 설날 개봉하기 적합한 영화”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1.14 16: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권상우가 ‘히트맨’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히트맨’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최원석 감독,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히트맨' 스틸컷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히트맨' 스틸컷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날 권상우는 코믹액션극으로 컴백한 것에 대해 “액션도 있고 코믹도 있어서 대중에게 지루하지 않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이길 바란다”며 “현장 분위기가 워낙 밝고 재미있어서 육체적으로는 힘들지만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영화의 관전 포인트로 가족애를 꼽기도 했다. 그는 “애니메이션도 나오고 코믹과 액션이 있어서 2시간이 지루하지 않은 시간이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역경을 뚫고 가는 가장의 모습이 가족의 사랑과 조화를 이루면서 설날 개봉하기에 적합한 영화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영화 '히트맨' 포스터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히트맨' 포스터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재기 발랄한 설정이 돋보이는 ‘히트맨’은 주인공 ‘준’이 국정원과 테러리스트 사이에서 쫓고 쫓기는 과정을 통해 시종일관 유쾌한 에피소드는 물론, 화려하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액션 쾌감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웹툰 작가가 된 암살요원 ‘준’을 비롯해 전설의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정준호), ‘준’ 덕후 막내 암살요원 ‘철’(이이경)에 이르기까지, 통통 튀는 개성과 매력으로 중무장한 캐릭터들의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믿고 보는 코미디 에이스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의 폭발적인 코믹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 ‘히트맨’은 오는 1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