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 정가람, "연기천재 같은 분들과 해서 긴장 많이 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13 12: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 정가람이 선배들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 스틸컷

정가람은 가지고 싶은 것을 위해 맹목적으로 달려드는 불법체류자 진태 역을 맡아 체중 감량부터 머리카락 탈색, 사투리 연기까지 역대급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윤여정, 전도연, 정우성까지 대선배들과 함께한 정가람은 "캐스팅되고 선배님들이 워낙 연기천재 같은 분들이시니까 부담스러웠다가도 '내가 잘해야된다' 그런 마음의 무게가 있었다"면서 "처음 리딩을 하고 긴장을 많이 했지만 워낙 다들 빵빵하시니까 품에서 놀면 되겠다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용훈 감독은 정가람이 맡은 '진태' 역에 대해 "진태가 중국에서 건너온 불법체류자 역할인데 이런 역이 보통 대중 매체에서 연변사투리를 찰지게 구사하는식으로 표현하는데 저는 진태가 그러지않길 바랬다. 진태라는 인물이 대한민국에 동화되고 싶어하고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사투리를 쓰지않으려고 노력하는 인물이라 생각했다. 최대한 서울말을 쓰되 그 안에서 사투리 뉘앙스나 억양들이 묻어났으면 싶었다. 근데 배우한테는 오히려 어려운 요구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제작진이 사투리 선생님을 섭외하고보니 그 분이 제가 원했던 억양을 쓰셨다. 그 선생님과 정가람 배우가 2~3개월 정도 동고동락하면서 연습했는데 시간이 지나니 사투리 선생님과 똑같은 말투를 쓰는걸 보면서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답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 은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