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가세연’ 강용석, 장지연 거짓말 폭로…“내 부인이 김건모와 주선? 사실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가로세로 연구소’에서 김건모 성폭행·폭행 사건을 폭로한 강용석이 자신의 와이프를 둘러싼 의혹에 해명했다.

지난 9일 강용석은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에서 “집사람과 가수 이현우 씨 부인이 소개해주려면 김건모와 아는 사이여야 한다. 그런데 집사람은 김건모를 모른다. 장지연 씨도 원래 모르는 사이다. 어떻게 소개시켜주냐”며 의혹을 부인했다.

다만 강용석은 “이현우 부인은 원래 장지연 씨를 안다. 그리고 김건모를 아는 A씨가 있다. 그 두 분이 이야기가 돼서 소개해준 것”이라며 자신의 아내는 이현우 부인과 A씨의 지인일 뿐이라 설명했다.

장지연-김건모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장지연-김건모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유튜브 '이진호 기자싱카' 채널 영상 캡처
유튜브 '이진호 기자싱카' 채널 영상 캡처

또한 강용석은 김건모와 장지연을 소개해 준 진짜 주선자가 김건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진짜 주선자 B씨는 김건모에게 ‘강용석 와이프와 알지도 못하는 사이인데 어떻게 소개하느냐’ ‘명품 가방 요구는 허무맹랑한 이야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연락온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김건모에게 답을 받지 못한 주선자 B씨는 “나는 정말 아무 것도 바란 것이 없고 두 분이 행복하기만 바랐다. 그런데 이젠 그 누구를 위해서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해 해명하고 싶다. 가방이나 받자고 소개해주는 여자가 되는 건 억울하다”며 호소했다.

앞서 연예기자 이진호 씨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강용석 부인이 김건모, 장지연을 세 차례 소개했으며, 3000만 원을 호가하는 에르메스 명품가방을 선물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장지연은 이진호 씨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들이 소개시켜준 것은 사실이며, 다만 명품가방을 선물한 사실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