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다큐마이웨이’ 김학철, “송가인·홍진영 곡 주고파” 작사 도전!…배우 노현희 근황은?

  • 장필구 기자
  • 승인 2020.01.08 22: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원조 악역 전문 배우 김학철을 만남과 동시에,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노현희의 근황도 전했다.

8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묵묵히 미래를 그려나가는 배우 김학철’ 편이 기대 가운데 방송됐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김학철은 지난해 연말에 선보인 악극공연 ‘섬마을 선생님’ 연습실에서 탤런트 노현희와 박영록, 가수 문연주 그리고 허참 등을 만나는 모습을 공개했다. 악극에 참여하는 것과 관련해 그는 “팬들이 왜 요즘 안 보이냐고 그러는데 울산에서 지방공연도 했고 여름에 ‘갯마을’이라고 악극도 했다. 대하사극을 못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그래도 팬들과 소통하는 무대가 있어서 즐겁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학철은 “여기 계신 허참 선배님은 우리들 전설의 오락 프로 있다. 가족오락관. 그때 우리 출연 많이 했잖아. 여태까지 남는 게 ‘몇 대 몇’, 그거 한 번 그 톤으로 해 달라”면서 허참이 ‘몇 대 몇’을 하도록 유도해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 노현희와는 최근 의남매를 맺었다며 친근감을 보였다.

그는 최근 노현희의 개인 유튜브 채널인 ‘노현희 TV’에 출연했다. 노현희는 “에전에 저도 좌절의 아이콘, 그렇게 사람들이 이야기를 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렇지만 지금은 극복의 아이콘으로 거듭나서, 악극도 열심히 하면서 좋은 분들과 더불어 함께 정말 신나게 즐기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아울러 약 40년차 배우 김학철은 최근 버킷리스트 중 하나에 해당하는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바로 작사에 도전하고 있는 곳이다. 강한 인상과는 다르게 의외로 문학청년이었다고 한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문예반이었고 백일장 수상경력도 있다. 약 20곡이 빼곡히 적힌 작사노트를 공개하며 그 의지가 어느 정도인지 증명해 보이면서, ‘노력형 배우’의 면모를 맘껏 드러냈다.

음악 장르에 대해 묻자 김학철은 “이거 주로 다 트로트 쪽이다. 송가인이 불렀으면 좋겠는데 이건(산수유 사랑)”이라고 했고, ‘내 사랑 로또’라는 곡도 선보이며 “이거 홍진영 씨한테 줄까?”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