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정민당, 송하예 음원 사재기 정황 포착 주장→검찰 고발 예정…소속사는 “변호사 선임 후 강경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가 가수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의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8일 오후 정민당은 국회 정론관에서 더하기미디어의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는 장면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해 5월 25일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컴퓨터 화면 2대에 가수 송혜예의 '니 소식'을 연속 재생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송하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하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민당 측은 송하예의 노래가 해당 영상이 촬영된 이후 각종 음원 차트에서 순위가 수직 상승했다고 주장했다. '니 소식'은 멜론 최고 순위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곡 중 하나다.

김근태 대변인은 지난해 블락비 박경의 SNS 사재기 의혹 제기를 언급했다. 동시에 "거론된 뮤지션 가운데 송하예의 음원 사재기 정황이 발견된 상태다. 지금 검찰과 경찰이 수사해야 할 건 박경이 아니라 바로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와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라고 지적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음원 사재기를 시도한 앤스타컴퍼니 관계자의 전자우편 주소는 한 인터넷 언론사의 홍보 기사와 광고 기사를 써온 기자 2명의 전자우편과 일치하기도 했다. 여론 조작과 왜곡은 신뢰 사회를 발목 잡고 공정을 해치는 해악"이라고 말헀다.

정민당은 해당 영상을 토대로 가수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와 홍보대행사 앤스타컴퍼니를 서울중앙지검 고발 예정이다.

이에 대해 송하예 측은 "정민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아티스트에 대해 언급한 것에 있어 현재 법적인 검토 중에 있으며, 당사는 변호사 선임 이후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송하예 소속사는 정민당의 주장에 등장하는 앤스타컴퍼니 측과도 사재기에 관련돼 어떠한 업무도 진행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으며 "앤스타컴퍼니에도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시에 송하예는 사재기 작업을 진행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