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금계산 권장"…백종원, 거제도 거미새라면 배신에 분노…네티즌 "이대 백반집 못지 않아" (골목식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충격적인 거제도 맛집의 실태가 드러났다. 

2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거제도 맛집의 모습이 담겼다.

긴급점검을 위해 거제도로 내려간 ‘백종원의 골목식당’ 멤버들. 제작진이 건넨 손님 후기양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성주는 “보니까 한 10장 정도 된다”며 “세 집인데 10장이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백종원은 “물론 세집 다 믿지만 제일 많이 믿는게 ‘도시락집’이다. 2등은 ‘거제김밥집’이다”라고 웃음 지었다.

도시락집 거미새라면에 대해 백종원은 “솔루션하기 전에 워낙 힘든 집이었다. 마지막 솔루션할 때 걱정하지 말라는 안심을 주셨다. 전혀 안 바뀐다고 했다”며 신뢰감을 전했다. 이에 김성주는 “마음의 준비를 해야할 것 같으니 마지막으로 미루겠다”고 이야기했다.

정인선은 “맛있음. 근데 김밥 복불복임. 어떤건 속 꽉차있고 어떤건 아님”이라는 후기를 읽었다. 이어 “그 다음글도 ‘전체적인 맛이 평범하고 평소에도 식감 때문에 톳을 매우 좋아하는 나인데 이건 글쎄 모르겠더라’라고 그런다”고 후기를 전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계속되는 혹평에 백종원은 씁쓸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다. “1인 1라면 필수였는데”라는 말을 들은 그는 “그게 써있다고? 말이 되나”라고 어이없어했다. 

심지어 ‘김밥 한줄은 카드판매 힘들어요! 결제금액 만원이하 현금결제 해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적어놓은 사실을 알고 믿기지 않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대 백반집 못지 않다", "손님한테 대하는태도부터 이미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거제도 식당 긴급 방문과 동시에 제주도로 이전한 포방터 돈가스집과 함께하는 모습으로 방송에 등장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전체 자영업 중 폐업 업종 1위 '식당'! 하루 평균 3,000명이 식당을 시작하고, 2,000명이 식당을 폐업한다! 모든 식당은 나름의 걱정과 문제를 갖고 있는 법! 천 개의 가게가 있다면, 천 개의 상황이 있다.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 식당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교본'이 되어줄 프로그램이다. 메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