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다니엘, '구해줘! 홈즈' 개국공신 역할 톡톡…'시청률 하드캐리'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24 20: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강다니엘이 MBC '구해줘! 홈즈' 개국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 3.3%, 2부 4.1%를 기록하며 38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이어갔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1부 6.7%, 2부 8.0%를 나타냈으며, 2부 시청률은 역시나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9.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지난주에 이어 기러기 생활 청산을 위한 4인 가족의 '김포&인천 전세가 2억 원대 집 찾기’가 방송됐다. 지난 주 복팀의 김가연과 장동민은 ‘출퇴근 10분 작전집’과 ‘빌라 델루나’를 소개 했으며, 덕팀의 박지윤과 노홍철은 ‘홈런 주택’과 ‘동안 아파트’를 소개했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이번 주 박지윤과 노홍철은 김포시 운양동에 위치한 ‘어쩌다 발견 금(金)고(高)’ 하우스를 소개했다. 번쩍번쩍 시선강탈 황금 외관과 내부는 물론 높은 층고에 복층까지 갖춘 신축이었다. 하지만 4인 가족이 살기에는 다소 공간이 협소해 보였다. 이에 덕팀은 ‘동안 하우스’를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복팀의 김가연과 장동민은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오(5) 마이 방! 2층 집’을 소개했다. 현직 공인 중개사 부부가 현재 살고 있는 집으로 2층 복층에 또 하나의 집이 있는 대 반전의 집이었다. 뿐만 아니라 가족만을 위한 전용베란다까지 공개돼 품격이 다른 공인 중개사의 집으로 인정받았다. 이에 복팀은 ‘오(5) 마이 방! 2층 집’을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의뢰인은 덕팀의 ‘동안 하우스’를 최종 선택하며, 그 이유에 대해 “따스한 채광과 넉넉한 수납공간‘을 손꼽았다. 

이어 방송된 ‘집의 센터! 주방 특집’에서는 특색 있는 주방을 찾는 세 친구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요리를 좋아하는 의뢰인들은 각자 본업을 유지한 채 ‘요리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있었으며 요리하기 좋고 영상을 찍기 좋은 집을 찾고 있었다. 희망하는 지역은 동대문역 기준으로 차량으로 30분 내외의 지역을 원했으며, 최소 방 3개를 원했다. 예산은 세 사람이 합친 금액으로 보증금 최대 2억 5천만 원에 월세 18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박나래와 김풍 그리고 개국공신 강다니엘이 함께 했다. 이들이 찾은 곳은 성북구 정릉동에 위치한 ‘쿠킹 하우스’로 집주인이 쿠킹 클래스를 하던 곳이었다. 주방은 물론 거실과 방들을 모두 스튜디오 느낌이 나도록 꾸며놓아 의뢰인들에겐 맞춤형 매물로 손색없어 보였다. 뿐만 아니라 의뢰인들이 원한다면 출입구가 분리된 아랫집까지 예산 안에 사용할 수 있었다.  

덕팀에서는 붐과 정종철이 출격해 옥수동 ‘배산임수 아파트’를 소개했다. 구옥이지만 완벽하게 리모델링을 마친 이곳은 뒤로는 매봉산이 보이고 앞으로는 한강 뷰가 보이는 곳이었다. 넓은 거실은 물론 주방에서 요리하기에 최적화 된 구조로 리모델링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집의 센터! 주방 특집' 2부는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으로 인해 2020년 1월 5일 일요일 밤 10시 35분에 방송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 출연해 예능감을 뽐낸 강다니엘은 악플과 루머로 인한 우울증 및 공황장애로 활동 중단을 알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