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캣츠' 톰 후퍼 감독, "'레미제라블'-'캣츠' 공통점과 차이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영화 '레미제라블'을 연출한 톰 후퍼 감독이 '레미제라블'과 '캣츠'와 공통점과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뮤지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뮤지컬 영화 '캣츠'에 연출을 맡은 감독 톰 후퍼가 자리를 빛냈다. 또한 깜짝 게스트 옥주현이 등장했다. 

이날 톰 후퍼 감독은 "첫번째로 한국에 방문해서 기쁘다. '레미제라블'에 보여준 뜨거운 사랑 대중들에게 인사 드리고 싶었는데, '레미제라블' 당시  할리우드 스타 휴잭맨이 한국에 방문했었다. 뜨거운 환대를 받았다고 들었고, 나에게 자랑을 많이 해서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앞으로 캣츠가 전세계에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저는 여러 아시아권 국가 중 한국을 오겠다고 해서 왔다"며 한국에 오게 된 소감을 전했다.

톰 후퍼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톰 후퍼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레미제라블' '캣츠' 두 작품 모두 뮤지컬이라는 장르인데, 공통점과 다른점이 있냐는 질문에 톰 감독은 "'레미제라블'은 감정적인 작품이다. '캣츠'는 다른게 있다. '캣츠'는 퍼포먼스 위주의 영화다. 물론 감정적인 부분을 이끌어가는 역할을 하는 캐릭터도 있지만 공통적인 것이 있다면 용서, 관용, 친절이다. '레미제라블' 역시 용서, 친절이 잘 구현이 됐다. 또한 크리스마스, 연말에 아주 잘 어울리는 중요한 주제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톰 후퍼 감독은 처음으로 내한을 하게 됐다. 한국에서 꼭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냐는 질문에 "오늘 관객들과 만나게 됐다. 관객들과의 만남을 가장 기대하고 있는 부분이다. 또 오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볼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뛰어난 작품이라서 기대하고 또 한 번 볼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한식이 기대가 된다. 오늘 저녁에 한국에서 고깃집을 갈 것이다. 할리우드에서 고깃집을 한 번 가본적이 있지만 오늘 한국에서 가보는 고깃집은 처음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옥주현-톰 후퍼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옥주현-톰 후퍼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유일하게 한국에 오게 된 이유에 대해 "먼저 한국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한국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과 사랑 때문이다. 저 역시도 '레미제라블'을 애정을 쏟았던 작품인데, 감사의 의미에서 방문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또한 '캣츠'에 대해 "음악적인 퍼포먼스가 들어있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뛰어난 음악적 퍼포먼스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캣츠'는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라서 한국 관객분들이 사랑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톰 후퍼는 이날 점심시간을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함께했다. 이에 대해 "그녀의 메모리를 듣고나서 믿을 수 없이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다. 옥주현님의 대단한 공연이 기억에 남는다. 또한 목소리가 무척 감미로웠다"고 극찬했다.

뮤지컬 영화 '캣츠'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추천기사